Los Angeles

74.0°

2020.08.11(Tue)

'장군의 아들' '뽕' 시나리오 쓴 윤삼육 영화감독 별세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01 22:35



윤삼육 작가 겸 영화감독. [사진 시나리오작가협회]





영화 ‘장군의 아들’ ‘뽕’ 등의 시나리오를 쓴 윤삼육(본명 윤태영) 작가 겸 영화감독이 2일 별세했다. 83세.

1937년 한국 영화 초창기를 이끈 윤봉춘 감독의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경복고·연세대를 졸업한 뒤 1966년 영화 ‘그늘진 삼남매’의 시나리오로 데뷔했다. 고영남 감독의 ‘소문난 잔치’, 유현목 감독의 ‘장마’, 이두용 감독의 ‘피막’ ‘뽕’,‘내시’, 임권택 감독의 ‘아다다’‘장군의 아들’ 등 영화 200여편의 시나리오를 집필했다. 1993년 배우 이덕화에게 모스크바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안겨준 영화 ‘살어리랏다’는 그가 각본을 쓰고 직접 연출을 한 작품이다.




2일 작고한 윤삼육 작가가 각본을 쓴 영화 ‘장군의 아들’. 중앙포토





1970년 제8회 청룡영화상 신인 각본상을 비롯해 다수의 영화제에서 각본상ㆍ각색상 등을 수상했고, 2016년 대종상 영화제에선 한국영화발전 공로상을 받았다. 2017년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난 배우 윤소정이 고인의 동생이다. 유족은 아들 대근씨, 딸 선희·소영씨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4일 오전 6시50분이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na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