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4°

2018.11.17(SAT)

Follow Us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임효준 첫 금메달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2/1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2/11 12:02

여자 계주팀은 넘어지고도 역전 결승 진출
여자 하키 남북단일팀 스위스에 0-8 완패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임효준이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환호하고 있다. <br>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임효준이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겨울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18 평창겨울올림픽 개최국 대한민국이 대회 첫날 효자종목인 쇼트트랙에서 첫 금메달을 수확했다.

임효준(22·한국체대)은 평창올림픽 메달 레이스 첫날인 10일(한국시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10초485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네덜란드의 싱키 크네흐트(2분10초555)를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무려 7번이나 수술대에 오르고도 오뚝이처럼 일어나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올림픽에서 시상대의 주인공이 된 임효준은 인간승리를 몸으로 외쳤다.
임효준의 금메달을 앞세워 한국 남자 쇼트트랙은 4년 전 소치 대회에서의 노메달 수모에서 벗어나 2010년 밴쿠버 대회 이래 8년 만에 금맥을 이었다.

임효준은 역대 겨울올림픽 한국 쇼트트랙의 22번째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무려 9명의 주자와 함께 결승 레이스에 나선 임효준은 황대헌(19·부흥고)과 9바퀴를 남긴 상황에서 나란히 속도를 올려 선두권으로 치고 나갔다.
이어 4바퀴를 남기고 네덜란드의 크네흐트에게 잠시 선두를 내줬지만, 임효준은 곧바로 1위를 되찾은 뒤 안정되고 과감한 질주로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결승선을 그대로 넘었다.

메달 후보였던 황대헌은 두 바퀴를 남기고 넘어져 아쉽게 레이스를 완주하지 못했다.
임효준의 시상식은 11일 오후 7시 10분 강원도 평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다.
기대대로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이 나오면서 한국은 금메달 8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 등 20개의 메달로 종합 4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향해 산뜻하게 출발했다.'

강력한 금메달 후보인 쇼트트랙 여자 계주팀은 레이스 초반 넘어져 꼴찌로 밀리고도 막판에 전세를 뒤집는 대역전 레이스로 결승에 진출했다.
심석희(21·한국체대)-최민정(20·성남시청)-김예진(19·한국체대 입학예정)-이유빈(17·서현고)이 호흡을 맞춘 여자 대표팀은 이날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계주 3000m 예선 1조 경기에서 4분06초387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하며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계주 대표팀은 23바퀴를 남긴 레이스 초반 이유빈이 중심을 잃고 넘어진 바람에 최하위로 떨어진 뒤 맹추격전을 펼쳤다.
넘어진 이유빈과 손바닥 터치로 배턴을 이어받은 최민정을 시작으로 심석희와 김예진이 꾸준히 3위와 간격을 좁혀갔고 마침내 11바퀴를 남기고 최민정의 역주로 3위로 올라섰다.
이어 에이스 심석희가 8바퀴를 남기고 캐나다를 밀어내고 선두로 올라서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여자 3000m 계주 결승은 20일 오후 7시에 열린다.

역대 세 번째 남북단일팀이자 올림픽에서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코리아’는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현격한 실력 차를 드러내며 강호 스위스에 0-8(0-3 0-3 0-2)로 완패했다.
문재인 대통령,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등이 한반도기를 새긴 평화의 상징 ‘코리아’ 응원에 힘을 보탰지만, 단일팀은 유효 슈팅에서 8-52로 일방적으로 밀린 끝에 첫 패배를 당했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출격한 김보름(25·강원도청)은 여자 3,000m에서 4분12초79로 전체 24명 중 18위에 그쳤다.
여자 크로스컨트리의 이채원(37·평창군청)은 15㎞(7.5㎞+7.5㎞) 스키애슬론 경기에
서 완주한 60명 중 57위(46분 44초 5)에 자리했다.

최서우(36)는 스키점프 남자 노멀힐 개인전 1라운드에서 93.5m를 비행, 83.9점을 받아 출전 선수 50명 가운데 41위에 머물렀다.

최서우는 결국 상위 30명에게 주는 결선행 티켓을 놓쳤다.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 장혜지(21)-이기정(23)은 예선 6차전에서 ‘세계 최강’ 스위스의 벽을 넘지 못하고 4-6으로 패해 예선 전적 2승 4패로 8개 출전팀 중 4위까지 올라가는 플레이오프 출전권을 얻지 못했다.

한편 102개의 메달이 걸린 평창겨울올림픽의 첫 금메달은 스웨덴의 여자 크로스컨트리 스키 대표 샬로테 칼라(31)에게 돌아갔다.

칼라는 크로스컨트리 15㎞(7.5㎞+7.5㎞) 스키애슬론 경기에서 40분 44초 9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맨 먼저 끊었다.

독일은 여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와 남자 스키점프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해 네덜란드(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따돌리고 국가별 종합메달 순위 1위로 치고 나갔다.

[연합]

관련기사 역경 극복한 임효준 한국 첫 금메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