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0.11.25(Wed)

느닷없이 '라임' 끼어든 北 "국민의힘·검찰 흉악한 음모사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10/26 13:2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적폐 세력들이 야합해 조작한 흉악한 음모 사건"이라며 검찰과 야당을 비난했다.

26일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음모 사건은 무엇을 시사해주고 있는가'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 내부에서 '라임 및 옵티머스 환매중단사건'이라고 불리는 대형 금융사기 사건이 각계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썼다.

그러면서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언급하며 "국민의힘과 검찰 당국의 공모 결탁에 의해 흉악한 음모사건으로 번졌다"고 했다.


이어 매체는 "이번 사건은 둘 사이의 밀착 관계가 더욱 악랄해지고 있음을 적나라하게 폭로하고 있다"며 "적폐 청산과 검찰개혁이 지체될수록 적폐 세력들의 도전적 망동이 더욱 엄중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9일 1조6000억원대의 환매중단 사태로 고객에게 피해를 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 전 회장의 옥중 편지가 나온 뒤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김 전 회장의 편지엔 자신이 야당 정치인과 검사를 상대로도 로비했다는 주장이 담겨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22일 국감에 출석해 "중상모략이란 단어는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억울함을 표했다. 추 장관은 지난 26일 국감에서 "중상모략이 아니다. 단순히 서신을 믿은 게 아니라 제보자(김봉현)의 주장이 정황과 부합하는 상황까지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