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7°

2018.11.16(FRI)

Follow Us

열대성 폭풍 '고든' 美 남동부 상륙…'허리케인급 강풍 주의'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3 10:40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대서양에서 발생한 열대성 폭풍 '고든'이 미국 노동절인 3일(현지시간) 남동부 플로리다 반도에 상륙했다고 국립허리케인센터가 이날 전했다.

올해 대서양에서 발생한 7번째 열대성 폭풍 또는 허리케인인 '고든'은 이날 플로리다 키스 제도와 남부에 상륙했다. 중심부에는 시속 80㎞의 강풍이 불고 있다.

애큐웨더 예보관 알렉스 사스노스키는 일간 USA투데이에 "열대성 폭풍은 해수면의 뜨거운 온도에 의해 에너지를 얻으면 허리케인급 강풍을 동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지 예보관들은 '고든'이 지나는 지역에 시속 100㎞ 넘는 강풍이 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열대성 폭풍은 바람의 세기가 시속 74마일(119㎞)이 넘으면 카테고리 1등급의 허리케인으로 분류할 수 있다.

'고든'은 시속 25㎞ 안팎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어 4일과 5일에는 미시시피 주와 루이지애나 주, 아칸소 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열대성 폭풍이 멕시코만으로 상륙할 때 강력한 돌풍과 파도, 국지성 소용돌이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고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예상했다.

멕시코만 일대에는 또 최고 150㎜ 안팎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뉴올리언스, 배턴 루지, 호우마, 걸프 포트, 코빙턴 등 멕시코만 지역 주요 도시에 열대성 폭풍 경보를 발령했다.

뉴올리언스는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닥치면서 1천 명 넘는 사망·실종자를 낸 도시다.

한편, 대서양 해상에는 또 다른 열대성 폭풍 '플로렌스'가 발생해 미 남동부를 향하고 있으며, 12일 이내에 미 동부 해안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국립기상청은 말했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