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4(MON)

Follow Us

회장 갑질 대웅제약 혁신안에 … “변죽만 울렸다” 비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4 08:26

안식월·스톡옵션 등 복지에 초점
제왕적 조직문화 개선엔 눈 감아

‘욕설 파문’으로 회장이 물러난 대웅제약이 기업문화 혁신안을 내놨다. 하지만 제약업계 안팎에선 변죽만 울렸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대웅제약은 4일 전문경영인 체제하에 ‘직원들이 주인 되는 회사’로 변화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기업문화 컨설팅 전문업체 선정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기업문화 혁신 컨설팅 업체를 선정한 뒤 2~3개월 동안 임직원 의견 조사와 조직 현황 등 기업문화를 분석해 혁신방안을 확정할 계획도 밝혔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기업문화 혁신을 통해 임직원의 신뢰를 회복할 것”이라며 “컨설팅 결과를 토대로 조직 전반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직원들이 몰입해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복지제도를 이달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5년 근무마다 1~2개월의 유급 휴가를 제공하는 장기 리프레쉬 제도를 도입한다. 휴가 기간 자기 개발을 위한 교육에 참여할 경우에는 최대 100만원까지 교육비를 지원한다.

역량과 성과가 우수한 임직원에게 주식을 부여하는 주식보상제도도 운영한다. 우선 올해 안으로 성과가 높은 직원 130명을 선정해 15억원 규모의 스톡옵션 등을 부여할 계획이다. 임직원의 생활안정 자금을 지원하는 사내대출제도도 확대키로 했다. 주택구입 및 전세자금뿐만이 아니라 치료비, 교육비 등 급전이 필요한 임직원에게 사내대출을 지원한다.

제약업계에선 대웅제약이 발표한 혁신안이 직원 복지 확대에만 맞춰져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윤재승 전 대웅제약 회장의 욕설로 드러난 제왕적 조직 문화를 개선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제약업계의 한 관계자는 “대웅제약은 특유의 제왕적 조직 문화 때문에 직원 이직이 잦은 회사 중 하나였다”며 “조직 문화 개선 방향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이 빠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윤 전 회장은 직원에 대한 욕설 등이 알려지면서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국내 방송사가 공개한 녹음 파일에는 윤 회장이 업무 보고를 한 직원에게 “정신병자 XX 아니야. 이거?” “야. 이 XX야. 왜 그렇게 일을 해. 이거 되고 안 되고를 왜 네가 XX이야” 등 욕설과 폭언을 하는 목소리가 담겨 있다. 윤 회장은 욕설 파문 직후 한국을 떠나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회장은 당시 “즉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는 입장문을 내놨다. 하지만 대웅바이오 등 계열사 사내이사직에선 물러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약품 원료 제조사인 대웅바이오는 대웅제약이 지분 100%를 가진 계열사다. 지난해 매출 2467억원을 기록한 알짜 계열사로 꼽힌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윤 전 회장이 언제든 경영에 복귀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윤 전 회장이 가진 대웅 지분은 11.61%(6월 말 기준)로 개인 주주 중에선 가장 높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