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6.9°

2018.11.18(SUN)

Follow Us

비건 대북특별대표 곧 한·일 방문 … 미, 핵신고 약속 땐 종전선언 검토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2 08:06

미 “남북관계, 비핵화와 발 맞춰야”
한국 대북특사에 북한 설득 주문

미국 정부는 5일 한국의 대북 특사단 방북에 대해 “비핵화 진전과 발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1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한국의 대북 특사 파견과 3차 남북 정상회담 추진이 북·미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 “남북관계의 진전은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과 보조를 맞춰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취소되는 등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대북 특사단이 북한의 핵신고 수용을 포함해 비핵화 조치를 설득하는 데 초점을 맞춰 달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국무부는 이날 ‘북한의 비핵화 조짐이 없는 상황에서 남북이 대화에 속도를 내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질문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남북관계 개선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7월 아시아 순방에서 밝혔듯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동의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대북 외교적·경제적 압박을 유지해야 한다”고도 밝혔다.

미국은 새로 임명된 스티브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한국·일본 등 동북아에 보낸다. 선 비핵화, 후 제재완화라는 미국의 대북 원칙을 분명히 하면서도 대북 설득 보따리를 들고 올지가 관건이다. 이와 관련,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은 “미국도 북한이 구체적 시한을 정해 전체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신고를 하겠다고 약속하면 종전선언을 할 수 있다는 타협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건 대표가 이 같은 타협안을 들고 서울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간 조율을 마친 뒤 북측 실무협상 대표와 직간접 물밑접촉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상세 핵무기 및 시설 보유 현황 리스트 제출에 앞서 종전선언에 서명할 수 있다는 건 미국으로선 양보다. 브렛 브루언 전 백악관 국제관여국장은 NBC방송에 비건에 대해 “기존 국무부에 복잡한 비핵화 협상 과정을 대통령이 이해하고 수용할 수 있도록 설득할 사람이 아무도 없는 상황에서 비건이 적임자”라고 말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