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1°

2018.11.13(TUE)

Follow Us

'장난감이라더니'…日다이소 판매 가짜칼서 진짜 칼날 '발칵'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3 01:27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저가 용품점인 다이소에서 판매되던 장난감 가짜 칼에서 진짜 칼날이 발견됐다고 NHK가 3일 보도했다.

문제가 된 장난감 칼은 '충격의 커터칼'이라는 이름의 제품으로, 커터칼의 칼날 부분이 반원 모양으로 움푹 파여 있어 파인 곳에 손가락을 넣으면 잘린 것처럼 보이는 제품이다.

파티 등에서 장난을 칠 때 사용하는 용도이지만, 지난 2일 밤 도쿄도(東京都) 주오(中央)구의 한 다이소 매장에서 파인 곳이 없는 보통 칼날이 붙어 있는 제품이 발견됐다.

제품을 구입한 손님의 항의를 듣고 매장측이 확인한 결과 재고가 남아있는 8개의 제품 중 6개에 가짜가 아닌 진짜 칼이 있는 것이 확인됐다.

해당 제품은 오쿠라산교라는 이름의 일본 회사가 중국의 공장에서 생산한 것으로, 작년 1월부터 일본 전역에서 판매됐다.

다행히 잘못된 제품으로 인한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조사는 "이런 사태가 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bkkim@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병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