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20.09.24(Thu)

무역 다음은 SW, 미·중 전선 확대…"中기업 며칠내 조치"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02 14:26



중국 바이트댄스가 서비스 중인 틱톡.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까지 거들었다. 중국의 소프트웨어(SW) 기업에 대한 사용금지 등 '조치'를 언급한 것이다. 무역 관세로 오랜 시간 갈등해온 미국과 중국의 전선이 SW기업으로까지 본격적으로 확산하는 형국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2일(현지시간) 폭스뉴스의 '선데이모닝 퓨처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중국의 SW기업을 거론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충분히 말했고 우리는 그것을 바로잡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며칠 안에(in the coming days) 중국 공산당과 연관 있는 SW에 의한 광범위한 국가안보 위협에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이는 국가 안보 문제이며 미국 국민에게는 개인정보 문제이기도 하다"며 "우리는 해결책을 마무리 짓고 있으며 곧 대통령의 발표를 보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중국의 어떤 SW기업이 개인정보를 위협하는지에 대해 그는 "틱톡이든 위챗이든 관계없다. 무수히 많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31일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 일정을 마친 뒤 전용기를 타고 돌아오면서 기자들에게 중국산 SW '틱톡'에 대한 사용 금지조치를 언급했다. 중국은 2017년 '개인이나 기업은 정부의 정보 활동에 협조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국가정보법을 제정했는데, 그 뒤 틱톡과 같은 중국 기업은 중국 정부의 영향권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의혹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용금지 조치 의지는 이러한 배경에 대한 미국의 적극적인 대응인 셈이다.

미국과 중국은 무역 갈등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으로 맞붙었다. 최근엔 홍콩에 대한 중국의 범죄인인도법, 홍콩보안법 등으로 재차 갈등했다. 정치·경제적 문제가 중국의 SW기업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발언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의 조치가 중국 최대 기술회사 중 하나인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틱톡을 넘어 확대될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진단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