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4°

2018.11.17(SAT)

Follow Us

취임 후 가장 강한 대일 메시지…'강경' 기념사 배경은?

[조인스] 기사입력 2018/03/01 10:32

[앵커]

문 대통령이 일본을 향해서 이렇게 작심 발언을 한 배경은 뭔지 청와대 취재기자를 연결해 짚어보겠습니다.

고석승 기자, 우선 오늘(1일) 메시지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내놓은 대일 메시지 가운데 가장 셌다, 이런 평가가 나오고 있는 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당장 지난해 광복절 경축사에서 문 대통령은 "역사를 매듭지을 때 신뢰가 깊어진다"는 선에서 일본을 압박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과 다름없다"는 표현을 쓰면서 현재 일본의 모습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 때문에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오늘 연설이 지난 2005년 일본 책임론을 강하게 언급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연설과 맥을 같이 한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이른바 노 대통령의 연설문에 대한 오마주다 라는 평가도 오늘 나온 것 같은데. 특히 독도 문제를 언급하며 "제국주의 침략"이란 표현을 썼습니다. 물론 이 표현을 문 대통령이 처음 쓴 것은 아닙니다. 전임 대통령들 가운데도 이 표현을 쓴 사람이 있습니다만 다만 지난해와 달리 독도 문제를 더 많이, 강하게 언급한 배경은 뭐라고 봐야 할까요?

[기자]

3.1절 기념사에서 독도 문제가 직접적으로 언급된 것은 지난 2007년 노 전 대통령 때 이후 처음인데요. 이는 최근 독도와 관련한 일본의 도발적인 움직임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정부는 최근 고교 교과서 지침에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다시 넣고, 도쿄 한복판에 독도 전시관도 세운 바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올림픽 선수단은 최근 평창올림픽에서 독도가 빠진 한반도기를 써야 하기도 했죠.

이렇게 볼 때 문 대통령으로서는 일본의 도발에 한번 제동을 걸 필요가 있다, 이렇게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전에 비해서 더 구체적인 언급이 나왔다", 그러니까 당신들이 책임자인데, 끝났다고 말할 수 없지 않느냐 라는 내용이었는데 어떤 평가가 나왔습니까.

[기자]

네.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선 이미 '피해자 중심의 해결'이란 기조를 유지해왔기 때문에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는 평가입니다.

다만 표현면에서 일본 정부를 가해자로 명시하고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권범죄행위로 규정한 점 등은 전에 비해 보다 구체적이고 단호해졌다는 분석입니다.

[앵커]

종합을 하면 일본 정부와 날카롭게 각을 세운 셈입니다. 일본 정부도 그렇게 나오기도 했고요. 평창올림픽 계기로 재개된 남북대화 국면에 대해 일본이 보인 태도가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도 있던데 어떻습니까.

[기자]

네. 일본은 한·미 공조를 공고히 하면서도 남북대화를 병행해보려는 우리 정부의 시도를 탐탁지 않게 보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가 최근 평창올림픽 개회식 당시 "한·미군사 훈련을 연기하지 말라"는 발언을 한 게 대표적입니다. 결국 이런 일본에 대한 비판도 오늘 기념사에 반영됐다는 분석입니다.

[앵커]

우리가 이렇게 나오면 일본은 미국과의 관계를 더 돈독히 하려고 할 텐데 그런면에서 우리와 미국의 관계 이부분에 대해서는 나름 기본적으로 자신감이 있어서 이렇게 문 대통령의 발언이 가능해진 것일까요?

[기자]

네. 남북대화와 관련해서는 현재도 한·미 간 조율이 계속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특히 이와 관련해서는 한·미 정상이 조만간 직접 의견을 조율할 가능성도 의견을 나눌 가능성도 강하게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세계 곳곳서 제99주년 3·1절 기념식 성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