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20.08.15(Sat)

[단독] '라스' 김수찬 "개인기 터져 감사, 나오고 싶던 프로..실검 1위 기쁘다"(인터뷰)

[OSEN] 기사입력 2020/07/01 16:45

라디오스타 김수찬

[OSEN=김은애 기자] 트로트가수 김수찬이 넘치는 끼를 발산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1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토크 싹쓸이' 특집으로 배우 강성연, 조한선, 가수 김수찬, 래퍼 이영지가 출연했다.

특히 김수찬은 '끼쟁이'라는 별명을 지닌 만큼 톡톡한 활약을 펼쳤다. 김수찬만의 입담도 압권. 

김수찬은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비법에 대해 "팬분들에게 '어머님' 호칭을 안 쓴다. 다 누나다. 마음은 다 소녀이기 때문이다. 엄마에게도 누나라고 부른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선배님들께 끼를 부릴 때는 대기실에 갈 때 선배님들의 신곡을 부른다"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김수찬은 성대모사 자판기에 등극해 MC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김수찬은 남진, 송대관, 진성의 성대모사는 기본이고 트로트 가수별 휴대전화 진동 소리 개인기로 폭발적인 반응을 유발했다. 또한 '미스터트롯' TOP 3 임영웅, 영탁, 이찬원을 능가하는 애주가로서 집 안에 '수찬 BAR'가 만들어져 있는 증거 사진까지 공개해 감탄을 모았다.

그러면서도 김수찬은 신곡에 대한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김수찬은 "트로트계의 BTS가 되려고 하느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방시혁 프로듀서님의 곡을 리메이크 했다. 바나나걸의 '엉덩이'다. 방시혁 프로듀서님이 편곡도 해줬다"고 자부했다.

이에 힘입어 김수찬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는가하면, 시청자들의 호평도 쏟아지고 있다. 과연 그가 이 여세를 몰아 컴백활동까지 큰 관심을 받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라디오스타 김수찬

다음은 김수찬과의 일문일답.

Q. '라디오스타' 첫 출연 소감은?
김수찬 : '라디오스타'는 평소 방송으로만 봐왔던 예능이고, 정말 나오고 싶었던 프로그램이었다. 직접 출연하게 돼 특별했고 감회가 새로웠다.

Q. '라디오스타' 촬영장 분위기는 어땠는지?
김수찬 : 김구라 선배님의 기억을 더듬어 고등학생때 출연했던 프로를 얘기하면서 추억이 새록새록했고, MC 선배님들 뿐만 아니라 함께 출연한 강성연 선배님, 조한선 선배님, 영지 동생까지 리액션을 잘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편하게 촬영했었다. 끝나고 연락처도 나눴고 좋은 기회가 있다면 다음에 또 함께 방송에 출연하고 싶다.

Q. 개인기 반응이 엄청 좋았다.
김수찬 : 김수찬만의 개인기였기에 반응이 좋았던 것 같다. 더 나아가서 업그레이드된 버전까지 보여드려서 현장에 계신 분들이 많이 빵빵 터지고 웃음바다로 초토화됐었다.

Q. 방송 후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찍었다. 방송 분은 만족하는지? 다시 한 번 출연기회가 주어진다면?
김수찬 : 방송 후 포털사이트에서 실검 1위를 찍었다. 이보다 기쁠 수가 없다. 당연히 모든 방송에는 항상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긍정적인 기억을 가지고 다음에 출연한다면 더 폭주해야겠다는 작은 다짐을 해봤습니다 하하;;

/misskim321@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