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9°

2018.09.24(MON)

Follow Us

'박항서호' 8강행…4강서 '항서 더비' 성사되나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LA중앙일보] 발행 2018/08/24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18/08/23 20:42

베트남, 아시안게임 역대 최고성적
4강서 조국 한국과 맞대결 가능성

박항서 매직에 열광하는 베트남 축구팬들 [징 캡처]

박항서 매직에 열광하는 베트남 축구팬들 [징 캡처]

'항서 매직'이 계속됐다.

박항서(59)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23세 이하)은 23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에서 바레인을 1-0으로 꺾었다.

베트남은 전반 42분 바레인 사나드 아흐메드가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를 점했다. 베트남은 0-0으로 팽팽히 맞선 후반 43분 응우옌 콩 푸엉의 극적인 골로 승리했다.

베트남은 파키스탄, 네팔, 일본을 연파하고 D조 1위(3승)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여세를 몰아 E조 3위로 16강에 올라온 바레인까지 제압했다.

베트남은 2010년과 2014년 16강을 넘어 역대 아시안게임 최고성적을 냈다. 지난해 10월 베트남을 맡은 박 감독은 지난 1월 아시아 23세 이하 챔피언십 준우승을 이끈데 이어 또 '박항서 매직'을 이뤄냈다.

박 감독은 베트남 선수들을 아들처럼 챙기는 '파파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 베트남 언론은 '박항서 매직'이라며 대서특필했고, 베트남 국민들은 SNS에 '박항서 아저씨, 베트남으로 귀화해달라'는 글을 남겼다. 한국팬들도 베트남 대표음식 쌀국수와 거스 히딩크 감독을 합해 박 감독을 '쌀딩크'라 부르면서 자랑스러워하고 있다.

베트남은 오는 27일 8강에서 시리아와 4강행을 다툰다. 앞서 시리아는 팔레스타인을 1-0으로 꺾고 8강에 올랐다.

베트남이 만약 시리아까지 누르고 4강에 오를 경우 한국을 만날 수 있다. 같은날 이란을 꺾은 한국은 8강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맞붙는데, 승리할 경우 베트남-한국 대진이 완성된다. 박항서 감독이 조국 대한민국에 칼을 겨눠야할 수도 있다. 이른바 '항서 더비'다.

앞서 박 감독은 "내 조국은 대한민국이지만 지금은 베트남 감독이다. 어떤 팀을 만나든 간에 베트남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