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7°

2018.11.18(SUN)

Follow Us

토론토 교통체증, 경제 손실 심각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2/08 05:11

가정당 연평균 125불

토론토의 고질적인 교통체증으로 가정당 한해 평균 125달러의 경제적 손실을 보고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토론토경제단체인 토론토무역위원회(TRBT)가 7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토론토-워터루 권역권 도로망으로 하루 30억달러 상당의 물품이 운송되고 있으나 체증으로 인해 추가 비용이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로인한 추가 비용은 고스란히 가격에 반영돼 소비자들이 한해 5억달러에서 6억5천만달러를 더 지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스마트 신호 시스템 등 첨단 기술을 이용해 충분히 개선할 수 있으나 지자체 당국이 방관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카메라와 감지 센서 등 첨단 시설을 도로망에 설치해 효율적인 차량 통행을 유도해야 한다”며”일례로 스마트 신호등은 통행 차량 대수를 자동으로 파악해 불필요한 대기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관련,위원회 관계자는“교통체증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으나 종합적이 대책이 전혀 마련돼 있지 않다”며”추가 인프라 구축보다는 기존 도로망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온타리오주경찰과 할턴지역경찰은 최근 드론을 동원해 교통사고를 처리하고 있다”며”소요 시간이 이전 최대 2시간에서 15분으로 크게 단축됐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토론토시는 교차로 22곳에 신호등을 스마트 시스템으로 바꾸는 시범 프로젝트를 운영할 것이라고 발표한바 있다.

시 관계자는 “프로젝트의 결과를 분석하는 데 수개월정도 걸릴 것”이라며”첨단시설도 중요한 수단이지만 대중교통인프라를 개선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