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05.22(Wed)

안종범도 '0차 독대' 가능성 시사…"전날 말씀자료 준비"

[조인스] 기사입력 2018/01/30 10:02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항소심 선고 공판이 다음주 월요일로 다가왔습니다. 재판 쟁점 중에 하나가 바로 이 부회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기존 독대에 앞서 추가로 만났다는 이른바 '0차 독대' 여부입니다. 오늘(30일)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박 전 대통령 재판에 사실상 마지막 증인으로 나와서 '0차 독대' 전날 자료를 준비했다고 증언했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오늘 재판에서 '0차 독대' 전날인 2014년 9월11일,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김건훈 전 행정관으로부터 받은 이메일 내역을 공개했습니다.

'삼성·SK 말씀 자료'라는 문서가 들어 있었습니다.

검찰은 증인으로 출석한 안 전 수석에게 이 문서가 다음날 있을 이재용 부회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독대를 위한 자료인지 물었습니다.

안 전 수석은 "독대를 위한 파일은 맞는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또 2014년 하반기 '청와대 안가'에서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독대를 한 것도 기억난다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두 사람의 첫 독대는 2014년 9월 15일 대구 창조경제센터 개소식에서 있었던 5분 간의 만남이었습니다.

다른 두 번의 독대는 2015년 이후에 이뤄졌습니다.

결국 안 전 수석은 2014년 하반기 대구가 아닌 청와대 안가에서 추가 독대가 있었다고 증언한 셈입니다.

검찰은 0차 독대에서 정유라씨에 대한 승마 지원 청탁 등이 처음 거론됐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안 전 수석은 또 "박 전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들과의 독대는 보안사항이라고 말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재판 출석을 거부하는 박 전 대통령 대신 피고인석에 앉은 국선변호인단은 안 전 수석에게 "신장암 수술을 위한 전신 마취로 기억력이 감퇴했을 가능성은 없느냐"고 묻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박근혜 뇌물 이재용 2심 징역 12년 구형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