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20.03.29(Sun)

브로커 피 개정안 후 렌트 인상 두드려져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2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2/21 20:49

렌트 인상 임대주택 수 750% 급증
수수료 면제가 세입자 부담 늘릴 수도
전문가들 “추세 지속 여부 지켜봐야”

세입자가 브로커 피를 내지 않도록 하는 뉴욕주의 개정안이 발표된 이후 렌트를 인상한 임대주택이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동산 거래 및 데이터 분석 전문 사이트인 로컬라이즈 시티(Localize.city)에 따르면 지난 6일 브로커 피 개정안 시행이 발표된 후 렌트를 인상한 임대주택의 수가 그 이전의 동 기간과 비교했을 때 75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로컬라이즈 시티에 올라온 수천건의 임대 리스트를 개정안 발표 이전과 이후로 나눠서 분석한 결과이다.

이 분석결과에 대해서 로컬라이즈 시티의 관계자는 “중개수수료 개정은 뉴욕시민들이 좀 더 쉽게 집을 구할 수 있게 돕는 의도였지만, 실제 상황은 그렇게 흘러가지 않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 업계에서는 랜드로드가 브로커 피 부담을 임차인에게 전가하는 식으로 렌트가 상승할 수 있다고 예측한 바 있다

다수는 평균적으로 1달치 렌트에서 많게는 연간 렌트의 15%에 해당하는 브로커 피가 면제되는 것이 이사가는 부담을 줄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렌트가 오를 경우 일회성 브로커 피보다 훨씬 더 많은 총 비용을 지불하는 셈이 된다.

다른 분석자료도 위의 렌트 인상 추세를 뒷받침하고 있다.

주별로 리스팅된 임대주택의 렌트 등락을 분석하는 홈서치 플랫폼에 따르면, 브로커 피 개정안 이후 이전의 렌트 등락과 비교할 때 확실히 상승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향후 이 추세가 지속될지 살펴봐야 한다”고 의견을 내놨다.

지난 6일 뉴욕주 내무국(DOS)은 랜드로드가 부동산 수수료를 내야 한다는 브로커 피 세부 규정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본 규정의 시행은 뉴욕주 부동산위원회(REBN)와 뉴욕주 부동산중개인연합(NYSAR)이 소송을 제기함에 따라서 뉴욕주 법원의 명령에 의해 그 시행이 일시 중단된 상황이다.

이 소송은 오는 3월 13일 뉴욕주법원에서 심리가 시작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