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1°

2018.09.24(MON)

Follow Us

6월 캐나다 신축주택 건설 총액 전년대비 6.3% 증가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22 16:46

BC주 7.5% 상승

캐나다에서 새 주택 건설비가 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주택가격을 보이는 아파트 중심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이 21일 발표한 신축주택 투자비 통계에 따르면, 6월 총 신축주택 투자비가 50억 354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6.3%가 증가했다.



주택 형태별로 보면, 총 투자액에서 단독 주택이 23억 6260만 달러로 가장 높았다. 하지만 전년 동기 대비해서 5.6%가 감소했다. 유사 단독주책은 2억 4500만 달러로 6.7%가 늘어났다. 저층 다세대는 4억 7040만 달러로 0.6%가 증가했다. 아파트는 19억 5740만 달러로 무려 27.5%나 크게 증가했다.





결과적으로 캐나다의 대세인 단독주택의 신축 건설액 비중은 높지만 오히려 상대적으로 건축 건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해석이다. 반대로 캐나다에서는 2000년 한인 이민자들이 몰려 들기전까지 저소득자나 시니어들의 주거지였던 아파트가 밴쿠버나 토론토 등 대도시 중심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주택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는 셈이다.





이를 반증하 듯 BC주는 작년대비 신축주택 투자비는 10억 8560만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7.5%나 증가했지만 2017년 3월 이후 단독주택의 건설비는 감소하는 추세이다. 6월 퀘벡주도 9억 6000만 달러로 무려 26.6%나 급증했다. 이는 아파트 건축비가 1억 9150만달러나 작년대비 증가를 했기 때문이다. 온타리오주는 18억 9230만 달러로 가장 많은 신축비지만 증가율은 2.5%로 나타났다.



통계청도 가장 많은 신추건축 투자가 이루어지는 BC주와 퀘벡주에서는 단독주택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고 오직 상대적으로 주택가격이 낮은 주에서만 단독주택의 비중이 높다고 분석했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