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6°

2018.01.20(SAT)

[Oh!쎈 컷] '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 서번트 증후군 캐릭터 완벽소화

[OSEN] 기사입력 2018/01/03 15:18


[OSEN=지민경 기자] 2018년 새해, 극장가를 유쾌한 웃음으로 물들일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 역을 맡은 박정민이 섬세한 연기와 치열한 노력으로 특별한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히말라야' '공조'까지 흥행 연타석을 이어가고 있는 JK필름의 2018년 첫 작품이자 세대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박정민이 섬세한 연기와 각고의 노력으로 서번트증후군 캐릭터를 완성해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 역을 맡은 박정민은 말투와 몸짓, 외형적 특징까지도 완벽히 역할에 녹아든 모습으로 극에 몰입을 더할 예정이다. 박정민은 서번트증후군 관련 책과 다큐멘터리를 찾아보며 “네~”를 연발하는 독특한 말투와 휴대폰과 게임기를 쥐는 손동작 등 진태만의 말투와 몸짓을 만들어냈다.

또한 집에서 아버지의 옷을 의상으로 가져온 것은 물론 안경점에서 직접 고른 안경, 외출할 때마다 늘 메는 작은 크로스백까지 소품을 하나하나 심혈을 기울여 선정하는 섬세한 노력으로 엉뚱하고 사랑스러운 진태의 매력을 한층 더했다. 뿐만 아니라 음악을 듣는 것만으로 피아노를 완벽하게 연주하는 진태 캐릭터를 위해 촬영 3개월 전부터 끊임없는 연습을 거쳐 고난도의 피아노 연주 장면을 소화해내 영화 속 모습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에 연출을 맡은 최성현 감독은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미친 듯이 노력했다. 정말 대체 불가능한 배우다”라며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한 박정민의 치열한 노력을 전했다. 이처럼 남다른 노력으로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낸 박정민의 특별한 연기는 '그것만이 내 세상'의 웃음과 감동을 배가시키며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히말라야' '공조'까지 흥행 연타석을 이어가고 있는 JK필름의 신작이자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 등 세대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결합하여 기대를 높이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1월 17일 개봉 예정이다. /mk3244@osen.co.kr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지민경 기자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