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7.9°

2018.11.17(SAT)

Follow Us

[단독] 청와대, '위안부 합의 10억엔' 일본에 돌려준다

[조인스] 기사입력 2018/01/08 10:31

[앵커]

오늘(8일) 단독보도로 시작하겠습니다. 먼저 위안부 합의 후속 대책에 대한 단독보도입니다. 앞서 청와대는 내일모레 수요일로 예정된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즈음에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는데, JTBC 취재 결과, 청와대는 일본측이 전달한 출연금 10억엔을 일본에 다시 돌려주기로 방침을 최종 확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실상 한일위안부 합의는 폐기되는 것입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내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발표한다고 했는데 바로 이런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그동안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이 준 10억 엔을 다시 돌려주라고 요구해왔습니다.

[김복동/위안부 피해 할머니 (1월 4일) : 할머니들은 (일본 정부가 준) 이 위로금을 도저히 받을 수 없다.]

청와대는 피해자 할머니들의 의견을 존중해, 이 돈을 일본 정부에 반환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걸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 측은 "아직 공식 발표는 안했지만 그런 기조는 확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결국 사실상 합의 폐기를 의미합니다.

일본이 받지 않을 경우에는 남은 돈을 사용하지 않고 예탁해 놓겠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이 보여온 입장으로 볼 때 반환받지 않겠다고 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10억엔을) 예탁해놓고, 나중에 한일관계가 풀리면 그때 (반환을) 다시 논의를 하면 된다"며 "일본이 어떻게 나오든 관계없이 우리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지급한 돈도 정부 예산으로 바꿀 거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또 기존 합의가 국제적 인권 기준에 도달하지 못한다는 점을 강조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생존자 30명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