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8°

2018.09.18(TUE)

Follow Us

박지원 “한 살 더 먹은 내가 사과해야지 똑같아서야 되겠나”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2 06:11


[중앙포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2일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과 고성이 오가는 말싸움을 벌인 데 대해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채널A ‘정치데스크’에 출연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고성을 지른 것은 제 잘못이며 거듭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박 의원은 11일 이은애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 위원장이 법원의 영장청구 기각 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민주당 측의 발언을 제지하자, “국회의원의 발언을 너무 제한한다”며 불만을 표했다.

여 위원장이 “사법부의 결정에 대해서는 불복 절차를 따르면 될 것 아닌가”라고 맞받아치자, 박 의원은 “위원장이 사회만 보면 되지, 무슨 당신 판사냐”고 언성을 높였다. 박 의원과 여 위원장 간에 반박과 고성이 이어지자 청문회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저도 사법부를 존경하고 우리 국민도 신뢰했지만, 재판 거래 등 사법부 농단과 관련해 (법원의 영장청구 기각률이 높은 것은) 이해할 수 없는 거 아니냐”라며 “어제만 해도 기각하니까 당연히 국회에서 질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국민께 사과하는 건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웃으며 “내가 한 살이라도 더 먹고 하루라도 더 국회의원을 했으면 (먼저) 사과해야지 똑같아서야 되겠나”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국회 상임위에서 고성이 오간 것을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제가 조심하겠다. 용서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 위원장께서 판사 출신이라 친정 생각하는 것으로 짐작하지만, 저도 11년째 법사위원을 하며 누구보다 사법부를 존경했다”며 “그러나 사법 농간의 계속되는 영장 기각은 옳지 않다고 거듭 밝힌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관련기사 박지원·여상규 설전 후 공개된 뒷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