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5.25(Mon)

삼성전자 영업익 ‘6조 vs 5조’…상장사 1분기 이익 ?17% 전망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4/04 22:3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방문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들이 받은 타격이 현실로 확인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상장사 141곳의 올해 1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망치는 16조7942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상 기업은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곳들이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20조2154억원)보다 16.9% 감소한 수치다.

연초 회복 기대 코로나로 ‘물거품’
기업 이익 전망치는 불과 두 달여 만에 좋음에서 최악으로 바뀌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보고된 지난 1월 20일까지만 해도 1분기 상장사 영업이익은 22조83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유례없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하면서 이익 전망치는 계속 낮아졌다. 그 결과 현재 141개 기업 중 영업이익이 1년 전보다 나빠질 것으로 예상되는 곳이 72개사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는 곳(69개사)보다 많아졌다.

1조원 낮아진 삼성전자 기대치
특히 오는 7일 잠정실적을 발표하는 삼성전자가 어느 정도 실적을 내놓느냐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업계 선두 기업으로 수많은 산업 생태계를 거느린 만큼 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이 얼마나 타격을 받았는지 가늠해 볼 수 있는 데다, 실적 여부에 따라 증시 투자심리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와 증권가에선 삼성전자 영업이익 6조원을 기준치로 삼는 분위기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분기 기업실적은 코로나19로 인한 증시 펀더멘털(기업실적 등 기초여건) 충격이 얼마나 큰지 가늠하는 첫 번째 이벤트라는 점에서 시장에 갖는 의미가 각별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실적 부진이 어느 수준에서 제동이 걸릴 것인지가 관건”이라며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이 6조원 선을 넘어설지는 그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한 달 전인 3월 둘째 주까지만 해도 증권사들은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이 6조원 중반대를 넘길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4월 이후 실적 전망치를 발표한 7개 증권사 가운데 4곳은 5조원대로 기대치를 낮춘 상태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의 영향이 본격화됨에 따라 스마트폰·TV 등의 수요가 급감하기 시작했다”며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5조7710억원으로 낮췄다. 그는 “삼성전자가 2분기까지 실적 악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도 “모바일(IM) 부문과 소비자가전(CE) 부문 제품 출하 감소의 영향으로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은 5조800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밑돌 것”이라고 내다봤다.




2020년 수출 전망.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수출 7.8% 감소…자동차 울고 바이오 웃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올해 한국의 15대 수출품목 수출이 전년 대비 7.8%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코로나19가 본격화하기 전인 지난해 11월 한국무역협회가 올해 한국 수출이 3.3%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던 때와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자동차·선박류 등 15개 품목은 지난해 기준으로 한국 수출 비중의 78.5%를 차지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22.5%) ▶디스플레이(-17.5%) ▶선박류(-17.5%) ▶자동차(-12.5%) ▶섬유(-12.5%) 업종의 수출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반도체(0.6%) ▶컴퓨터(5.0%)는 비대면 접촉의 증가에 따른 정보기술(IT) 수요가 늘면서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바이오헬스(25.8%)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의료?건강 수요 증가로 지난해 대비 수출이 25.8% 크게 늘 것으로 전망된다.

전경련은 한국 기업인 입국금지 해제, 공세적인 자유무역협정(FTA)추진, 통화스왑 체결 확대, 보호무역주의조치 동결 선도 등이 담긴 ‘무역·통상 현안 긴급 정책건의안’을 6일 정부에 긴급 건의한다고 밝혔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