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20(Thu)

'한끼줍쇼' 김원희X황광희, 규동형제도 감당 못하는 막강 입담 '한끼성공'[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19/05/22 14:50

[OSEN=김은애 기자] ‘한끼줍쇼’ 김원희, 황광희가 센스 넘치는 입담을 발휘하며 한끼에 성공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에선 방송인 김원희와 황광희가 일산 대화동을 찾아 한 끼에 도전했다.

평소 김원희, 황광희는 이경규, 강호동과  친분이 있는 만큼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김원희는 "사실 이경규 씨를 보면 회의감이 든다. '저렇게 방송해도 되나' 싶다. 앵글 밖을 나가거나 시계를 본다. 분량도 나와야 제작진들도 편집을 할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에 황광희는 "제가 이 자리에 오기까지 강호동 형님의 영향이 큰 건 맞다. 그런데 녹화가 안 끝나니까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본격적으로 김원희, 황광희는 도전에 나섰다. 황광희는 “오늘 열심히 해서 이경규 선배님께 제 이름을 정확히 각인시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김원희, 황광희는 그 어느 때보다 뛰어난 예능감을 뽐내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황광희는 '왜 이렇게 살이 빠졌냐'는 물음에 "전역하고 나서 마음이 조급해져서 외모를 가꾸기 위해 살을 뺐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원희는 "쉬는 동안에 눈도 좀 진해진 것 같다"라고 꼬집었다. 황광희는 "최근에 아이라이너 문신을 했다"라며 "귀신같이 아신다. 이거는 성형수술보다 더 아프다. 나는 꾹 참는다"라고 고백했다.

반면 이경규는 “강호동이 명품백을 선물했었는데 김원희가 안 받았다”고 장난을 쳤다. 당황한 강호동은 "이 루머는 처음 알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자 김원희는 "내가 안 받지 않았냐. 이런 건 아니라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경규는 강호동에게 "그 시절로 돌아가면 또 백을 선물할 거냐"고 농을 던졌다. 이에 강호동은 "그러면 진짜인 줄 안다”고 화들짝 놀랐다.

이후 김원희-강호동, 황광희-이경규는 여러 시도 끝에 한끼 먹는 것을 성공했다. 그러면서도 김원희, 황광희는 함께 먹게된 식구들과 다정다감하게 이야기 꽃을 피웠다. 김원희는 어머니와 피부 이야기를 하는가하면 황광희는 육아를 도왔다.

이에 강호동 역시 “원희씨와 오랜만에 방송하니 좋다”고 말했으며 이경규는 “황광희가 하드캐리한다”고 칭찬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

시청자들은 김원희와 황광희의 입담에 웃음이 멈추지 않았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가운데 김원희, 황광희가 앞으로 또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한끼줍쇼'에는 또 어떤 스타들이 찾아올지 궁긍증이 모아진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한끼줍쇼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