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

2018.11.20(TUE)

Follow Us

다우지수 ‘패닉’ …1170P 폭락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2/06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2/05 15:25

장중 한때 1500P 빠져
전문가들 “조정 국면”

뉴욕증시의 트레이더 토미 칼리카스가 지난 5일 심각한 표정으로 증시상황을 살피고 있다. 이날 다우지수는 무려 1170포인트 하락했다. [AP]

뉴욕증시의 트레이더 토미 칼리카스가 지난 5일 심각한 표정으로 증시상황을 살피고 있다. 이날 다우지수는 무려 1170포인트 하락했다. [AP]

뉴욕증시가 5일 맥없이 주저앉았다. 탄탄한 경제 펀더멘탈을 확신한다는 백악관 측의 발언까지 전해졌지만, 투자심리는 되살아나지 않았다.

채권금리 발 긴축 우려가 사흘째 증시를 압박했다. 일각에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로 9년째 이어진 ‘강세장’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분석도 고개를 들고 있다.

◇ 다우지수 장중 한때 1500P 급락 ‘패닉’ =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175.21포인트(4.60%) 내린 2만4345.75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1500포인트 안팎 수직 낙하하면서 2만4000선이 깨지기도 했다.

지난 2일 하락 폭(665.75포인트)까지 더하면 2거래일 만에 1700포인트를 반납하면서 2만6000선과 2만5000선을 차례로 내준 셈이다. 작년 말(24,719.22) 지수 밑으로 내려앉았다.

단기 흐름을 반영하는 50일 이동평균선도 밑돌았다. 단기적으로 조정 양상이 짙다는 뜻이다. 이날 뉴욕증시는 1% 안팎의 약보합세를 이어가다가 오후 3시 무렵 갑작스럽게 낙폭을 키웠다. 증시가 조정 국면에 들어서면서 갑작스럽게 투매 양상으로 흐른 것으로 보인다. 주가지수가 롤러코스터를 타면서 시장의 불안감은 증폭됐다.

‘공포지수’로 불리는 변동성 지수(VIX)는 9.65포인트(55.75%) 오른 26.96을 나타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변동성 지수가 20선 위로 치솟은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된 지난 2016년 1월 이후로 처음이라고 전했다.

◇ ‘9년째 황소장’ 약세장 돌아서나 = 뉴욕증시가 일시적으로 조정 압박을 받고 있다는 데는 별다른 이견이 없는 분위기다. 통상 주가조정은 고점 대비 10~20% 하락을 의미한다. 하락 폭이 20%를 넘어서게 되면 약세장에 들어섰다는 신호로도 해석할 수 있다.

너무 급작스럽게 다우지수가 하락 압력을 받고 있지만, 아직까지만 놓고 보면 과열을 해소하는 조정 성격이 강하다는 뜻이다. 지난주 퇴임한 재닛 옐런 전 연준 의장도 주식과 업무용 부동산 가격이 높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프로그램(컴퓨터 시스템에 의한 매매) 매물이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급격히 위축된 것으로 알려졌다.

헤지펀드 브릿지 워터의 레이 달리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블로그에 “미세한 조정”이라며 “예상보다는 조금 빨리 조정 국면에 들어선 것”이라고 평가했다. 유명 투자전략가 짐 폴슨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주식가치가 고평가돼 있다”며 15%가량 조정 국면을 전망했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