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3°

2018.11.18(SUN)

Follow Us

중국, 가짜 백신 스캔들에 분노 폭발

신경진 기자
신경진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4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8/07/23 20:30

리커창 총리 심야 긴급담화
해외순방 시진핑도 엄벌 지시

"이번 백신 사건은 인간 도덕의 마지노선을 넘었다."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22일 밤 23시 26분(현지시간) 창성바이오의 백신 조작 사건에 대해 긴급 담화를 발표했다. 이례적인 심야 담화 발표는 중국 국민의 여론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방증이다. 리 총리는 "반드시 전국 인민에게 하나하나 명명백백하게 설명해야 한다"며 "누가 연루됐건 절대 관용을 베풀지 말고 엄중 처벌하라"고 지시했다.

중국 선전 주식시장 상장 기업인 창성바이오가 최근 인체용 광견병 백신 성능을 조작한 것에 대한 지적이다. 이 업체는 지난해 354만 세트의 광견병 백신을 생산한 시장점유율 23%의 2위의 기업이다.

리 총리의 긴급 담화에 이어 해외순방 중인 시진핑 국가주석도 단호한 대책을 촉구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불법 백신 생산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더불어 책임자들에 대한 엄벌을 지시했다. 또 인민군중의 건강을 시종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안전의 최대한계까지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성바이오는 지난 18일엔 DPT(디프테리아·백일해·파상풍) 혼합예방백신이 지난해 성능 불합격 판정을 받아 부당소득 몰수와 벌금 등 344만 위안(약 5억 7400만원)의 처벌을 받았다는 사실도 공시했다.

산둥성에 25만개가 넘는 불량 DPT 백신이 공급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부모들 사이엔 공포가 퍼졌고, 네티즌 들은 "백신 접종을 위해 홍콩으로 가자"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23일 베이징 수도 아동병원에서 자녀 예방접종을 하고 나오던 이씨는 중앙일보에 "인도는 가짜 약을 만들어도 약효는 진짜이지만 우리(중국)가 만든 진짜 백신은 가짜에다가 사람까지 해친다"며 참담한 중국의 의료 현실에 분개했다.

최근 개봉 19일 만에 29억 위안(4830억원)의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중국 영화 '나는 약의 신이 아니다'를 봤다면서 한 말이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에는 고가의 만성 백혈병 항암 복제약을 인도에서 구해 환자들에게 저렴하게 공급하는 '약의 협객'이 등장한다.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중국 정부는 외국산 항암 약품의 관세를 철폐하는 등 의료 개혁에 박차를 가했지만 백신 스캔들로 비난을 면키 어렵게 됐다. 아동병원에서 만난 부모들은 영화와 달리 현실은 악덕 바이오 기업주만 배를 불리고 있다며 분노를 쏟아냈다.

여론이 악화되자 관영 매체도 일제히 정부의 신속하고 엄중한 대응을 촉구했다. 당 기관지 인민일보 산둥지사가 운영하는 SNS 매체 둥웨커는 22일 "공황·분노가 만연해서는 안 된다. 관련 부처는 즉시 우려에 대처하라"는 글을 게재했다. 관영 신화사 역시 총리 담화 직전에 평론을 통해 "위법 기업은 영원히 영업을 금지하는 제도를 만드는 등 법을 어긴 자의 가산을 몰수해 벌벌 떨게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