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3°

2018.09.23(SUN)

Follow Us

동족도 먹는 '엄청난 식성' 황소개구리가 사라진 까닭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1 20:41

토종 생태계를 위협하던 황소개구리가 사라지고 있다. 황소개구리는 뱀은 물론 동족까지 잡아먹는 무서운 식성으로 토종 생태계를 점령했다.

` 세계 개구리 비교 체험전 ` 이 서울대공원 곤충관에서 열린다 사진은 픽시 황소개구리.황소개구리의 올챙이 시절. [사진제공=김종범 아태양서파충류연구소 소장]

국립생태원 조사 결과, 청주 무심천에서는 2012년 이후 황소개구리가 사라졌고 전남 신안 하의도에서는 개체수가 10년 만에 1/50, 무안 평척저수지에서는 1/7로 줄었다.

전문가들은 황소개구리가 줄어든 이유로 토종 생태계의 반격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는다.

토종 육식어류인 가물치와 메기가 황소개구리 올챙이를 잡아먹는 사실이 대학 연구팀에 의해 확인됐다.

토종 생태계가 국내에 유입된 지 수십 년이 지나면서 처음엔 생소해 멀리했던 황소개구리를 먹잇감으로 보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전남 강진군 병영면 하고저수지에서 지역 농민들이 '가래치기 방식'으로 고기를 잡고 있다. [뉴시스]

황소개구리 성체의 몸무게는 0.5kg 이상이며 몸통 길이는 20cm 정도다. 한국에는 식용으로 들어왔다. 하지만, 황소개구리 수요가 적자 업자들이 하천에 무단으로 방생한 것을 계기로 토종생태계에 파고들었다.

유영한 공주대 생명과학과 교수는 KBS와 인터뷰에서 “단백질이 많고 행동이 느리기 때문에 먹이로 사용하기 최고로 좋다”며 “(포식자들이) 먹이로 인식하기 때문에 자연에서 먹이그물이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