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2.25(Tue)

“징계 복귀 후 열의 많이 식어”…英 언론, 손흥민에 최저 평점 '혹평'

[OSEN] 기사입력 2020/01/19 00:2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징계 복귀 이후 열의가 많이 식었다."

손흥민(토트넘)은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왓포드 비커리지 로드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왓포드와 원정 경기서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의 0-0 무승부를 지켜봐야 했다.

손흥민은 토트넘(리그 4경기 연속 무승, 2무 2패)과 함께 부진 늪에 빠졌다. 첼시전 퇴장 징계 복귀 이후 7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팀의 간판 골잡이인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장기 이탈하며 손흥민의 어깨가 무거워졌지만 올 시즌 초반 보여줬던 최상의 폼을 잃어버린 모습이다.

손흥민은 이날 전반 막판 해리 윙크스의 택배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맞서는 찬스를 잡았지만 회심의 왼발 슈팅이 허공을 갈랐다. 경기 내내 찾아온 몇 차례 기회를 날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팀 내 최저 평점인 4를 주며 “출장정지서 돌아온 이후 열의가 많이 식었다”며 혹평했다.

손흥민은 오는 23일 노리치 시티와 홈 경기서 반전을 모색한다./dolyng@osen.co.kr

이균재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