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80.5°

2018.09.20(THU)

Follow Us

[과학 이야기] DNA 3차 구조 형성 핵심 요인은 '핵막 단백질'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6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8/07/25 19:26

한미 공동연구팀 규명
"유전자 조절 새 방향 제시"

한국연구재단은 김영조 순천향대 교수와 샤오빈 젱.이쉬안 젱 미국 카네기연구소 공동연구팀이 핵막 단백질 '라민' 유전자 발현 조절 과정을 규명했다고 17일 밝혔다.

유전자(DNA)는 단단히 꼬이고 접혀 있다가 필요한 부분을 느슨하게 펴서 유전정보를 발현한다.

DNA 염기서열 이상과 관계없이 후천적으로 DNA 3차원 입체구조에 문제가 생기면 유전정보 발현 양상이 달라지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한미 공동연구팀은 세포의 핵막에 존재하는 라민이 DNA 특정 부위 팽창이나 핵막으로부터의 분리를 억제한다는 것을 밝혔다.

DNA 3차 구조 형성과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뜻이다.

라민은 핵막 바로 안쪽에 단백질 층을 형성하고 있다.

유전체에서 상대적으로 단단하게 접혀 있는 부위(헤테로크로마틴)와 결합하고 있다.

라민이 없는 세포에서는 DNA 특정 부위 3차 구조가 변형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그렇게 되면 해당 부위 유전자는 비정상적으로 발현하게 된다.

이 연구 결과는 조로증을 비롯해 라민 돌연변이 영향으로 발생하는 20여 가지 유전성 질환의 원인 규명과 치료제 개발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