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4°

2018.09.22(SAT)

Follow Us

[단독] '120억 비자금 문건' 차명계좌 주인 17명 실체 확인

[조인스] 기사입력 2017/11/16 10:46

납품업체 직원 이씨와 친인척 명의로 확인
"수입 원자재 가격 부풀려 비자금 조성"

[앵커]

저희는 120억 원 다스 비자금 문건 취재를 시작한 이후 여기에 등장하는 차명계좌 주인 17명이 누구인지를 한 달 넘게 추적해 왔습니다. 취재 결과, 이들 17명이 누구인지 모두 확인했습니다. 우선 차명 계좌를 모으는 등 이를 주도한 사람은 다스의 핵심 납품회사 경리 과장 이모 씨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나머지 16명은 모두 이 씨의 친인척들이었습니다. 이 돈이 언제 만들어져 어떻게 관리돼 왔는지도 확인됐습니다.

이어서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JTBC가 보도했던 다스의 120억 원 비자금 문건에 등장하는 이름은 모두 17명.

다스는 이 17명의 이름을 빌려 만든 차명계좌 43개로 120억 원의 비자금을 관리해 왔던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 결과, 이 문건에 등장하는 17명은 다스의 납품 업체 직원인 이모 씨와 그의 친인척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씨는 JTBC에게 2003년 다스 경리담당 직원으로부터 "돈을 좀 맡아서 관리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현금과 수표 등으로 약 80억 원을 전달받았습니다.

이 씨에 따르면 이 돈은 주로 3개월짜리 단기금융상품이나 예·적금 중에서도 금리가 높은 상품에 투자됐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2003년 80억 원이었던 원금은 5년 만에 120억 원으로 불어났다고 이 씨는 설명했습니다.

이씨는 120억 원 가운데 11억7000만 원은 은행과 보험사, 자산운용사 등의 본인 명의 계좌에 넣었습니다.

나머지는 이씨의 형제와 이모 등 친인척 명의로 따로 차명 계좌를 만들었습니다.

이씨는 BBK 특검이 진행 중이던 2008년 초, 다스 측이 요청해 와 이 돈을 다시 돌려줬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JTBC 보도대로 당시 다스는 이 돈을 마치 미국법인에서 외상값을 돌려받은 것처럼 가짜로 회계 처리했습니다.

특검의 요구대로 비자금을 회사로 돌려 놓으면서 돈의 출처를 숨긴 겁니다.

전·현직 다스 관계자들은 주로 해외에서 수입하는 원자재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입 자재의 경우에는 품목과 금액이 적힌 세금계산서가 필요없기 때문에 이런 허점을 이용한 겁니다.

[업계 관계자 : (수입하는 자재) 양을 좀 줄인다든가, 아니면 단가를 좀 높게 쳐준다거나, 가짜매출을 만든다든가. 방법은 솔직히 무궁무진해요.]

복수의 다스관계자들은 매년 약 15억~20억 원의 비자금이 이런 식으로 조성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2008년 초, 특검 조사에서 해당 비자금이 드러난 뒤로는 이런 식의 비자금 조성은 중단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이창환·홍빛누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