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8.03(Mon)

정의연 지원금 제대로 쓰였나…검찰, 여가부 실무자 조사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02 03:57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여성가족부 직원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검찰의 조사는 여가부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지급한 지원금이 제대로 쓰였는지 파악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여가부 관계자는 2일 "보조 사업 지급 방식에 대한 사업 설명차 참고인 신분으로 지난달 중순 검찰 조사를 받고 왔다"며 "앞으로의 소환 계획은 모른다"고 말했다.

여가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간병비를 포함해 매달 수백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해왔다. 지난해부턴 정의연이 이 사업의 수행기관을 맡았다.

정의연이 기부금 회계를 누락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검찰은 정부 지원금에 대해서도 투명하게 집행됐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할머니들의 간병비가 언제 어느 병원에서 얼마씩 사용됐는지 적힌 내역도 확보하는 등 지원금 흐름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여가부 관계자를 다시 소환해 간병비 지급 과정 등을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정부 지원금 유용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 측은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일부 피해 할머니 가족 측은 정의연이 당사자도 모르게 통장계좌를 개설해 지원금을 관리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