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8°

2018.11.12(MON)

Follow Us

쿠오모 주지사, 추방 위기 이민자 7명 사면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ny.com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2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7/23 17:10

경범죄 전과자 세 번째 구제
"연방정부로부터 커뮤니티 보호"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23일 경범죄 전력으로 추방 위기에 몰린 이민자 7명을 구제하기 위해 사면 조치를 발표했다.

주지사는 과거 가벼운 잘못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으나 이후 커뮤니티에서 성실히 생활해 온 이민자들이 이민세관단속국(ICE)의 추방 대상이 되는 두려움 속에 살지 않도록 이들 가운데 7명을 선정해 이날 사면했다.

주지사의 추방 대상 이민자 사면 조치는 이번이 세 번째다. 가장 먼저 지난해 6월에 9.11 테러 현장에서 구호 활동을 했던 근로자를 사면했다. 콜롬비아 출신으로 퀸즈에 거주하는 카를로스 카도나는 1986년 미국에 입국한 후 2013년 시민권자와 결혼해 딸까지 두고 있지만 오래 전인 1990년 불법으로 물건을 판매한 전과 등 두 건의 경범죄 전과로 추방 대상이 됐다가 주지사에 의해 사면 조치됐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추방 위기에 몰린 이민자 18명을 대거 사면하기도 했다.

주지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연방정부가 이민자 커뮤니티를 상대로 전쟁을 치르고 있는 지금, 뉴욕주는 다양성이 우리의 최고 강점이라는 신념을 굳게 지킬 것"이라며 "우리는 이민자 커뮤니티를 적극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사면된 이민자 중에 한인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7~19년 전에 절도.마약류 소지 등의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으나, 이후 성실하게 살면서 가정을 꾸리고 가족을 부양하고 있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시민권자가 아닐 경우 1년 이상 징역형을 받을 수 있는 범죄의 유죄 판결을 받으면 추방 대상이 된다. 따라서 주지사가 이 전과 기록을 사면하게 되면 추방의 형사법적인 근거가 사라져 즉각적인 추방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