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센서스 시민권 문항 추가에…백악관 압력 행사 정황 포착

최수진 기자 choi.soojin@koreadailyny.com
최수진 기자 choi.sooj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26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7/25 16:39

전 수석 전략가 e메일 공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020년 센서스에 시민권 문항을 추가하도록 압력을 행사한 정황이 드러났다.

25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지 불과 수 개월 후인 2017년 5월 시민권 문항 추가의 필요성을 언급한 스티브 배넌의 e메일이 공개됐다. 이 e메일은 뉴욕주를 비롯한 17개 주 검찰이 연방 상무부를 상대로 제기한 위헌 소송 심리에서 원고 측 증거 자료로 제출됐다.

당시 백악관 수석 전략가였던 배넌이 발송한 e메일은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에게 센서스에 관해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로부터 수 개월 후, 로스 장관은 센서스에 시민권 문항을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또 법무부의 고위급 관계자들에게는 공정한 법 집행을 위해 보다 상세한 시민권자들의 정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라고 압력을 행사했다.

실제로 법무부는 1965년 제정된 '참정권 보장법'의 집행을 위해 시민권 문항이 추가돼야 한다는 의견을 추후 밝혔으며 곧 이어 상무부는 시민권 문항 추가 방안을 확정했다.

배넌이 이 같은 방안을 제안한 것은 민주당 우세 지역으로 꼽히는 이민자 밀집 지역의 센서스 누락율이 높아지면 인구 수로 결정되는 해당 주의 연방의회 의석이 줄어들고, 그렇게 되면 큰 공을 들이지 않고도 민주당 의석을 공화당이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북미 백악관 김정은, 트럼프에 3차 친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