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뉴저지 타운 정부 마리화나 판매 금지 증가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2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8/23 22:13

버겐카운티 8곳 등 주 전역 30여 곳
주지사·주의회 합법화 움직임에 반대
집값 하락·범죄 등 부정적 요인 우려

뉴저지 주지사와 주의회는 성인 대상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지만, 반대로 로컬 정부 차원에서는 마리화나 판매 금지 움직임이 거세다.

23일 현재 주 전역에서 지역 내 마리화나 판매를 금지하는 조례를 제정한 타운은 30곳이 넘는다. 반대로 마리화나 판매 합법화 환영 의사를 밝힌 지역은 애즈버리파크.아틀랜틱시티.저지시티.트렌턴 등 4곳뿐이다.

마리화나 판매 금지 조례를 제정한 타운 중에는 한인들이 많이 사는 북부 뉴저지에 있는 곳도 많다. 버겐카운티의 칼스태드.이스트러더포트.가필드.하스브룩하이츠.로다이.마와.우드클리프레이크.와이코프 등 8개 타운이 잇따라 마리화나 판매 금지를 선언했다.

또 민주당에서 마리화나 합법화에 가장 적극적인 닉 스쿠타리 주하원의원이 거주하는 린든 타운도 최근 마리화나 판매 금지 조례를 채택할 정도로 로컬 정부 차원의 판매 금지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다.

마리화나 합법화 반대는 주로 공화당 성향의 주민들이다. 22일 발표된 퀴니피액대 여론조사에 따르면 공화당 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는 28%만이 자신의 지역에서 마리화나 판매를 찬성했다. 이는 민주당 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의 경우 66%가 찬성한 것과 대조된다.

특히 주 전체 마리화나 합법화는 찬성해도 자신의 지역에서는 반대한다는 답변이 전체 응답자의 45%나 됐다. 이는 마리화나 합법화가 가져올 수 있는 부작용이 자신의 지역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마리화나 판매로 인해 집값 하락이나 교통 혼잡 가중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린든 타운의 라쇼나 코스비 시의원은 "타운의회가 아닌 개인 의견을 말하면 마리화나 판매소가 지역에 들어서면 부정적 요소가 더 많을 수 있다"며 "우리처럼 작은 타운에 잠재적으로 범죄를 일으킬 수 있는 외부 사람들이 많이 유입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마리화나 합법화를 반대하는 단체들은 현재 각 타운정부들을 상대로 적극적인 반대 로비를 펴고 있다. 이들은 "현재 마리화나 판매 금지를 고려하는 타운들이 많다. 또 주의회의 결정을 지켜본 뒤 결정하겠다는 신중론을 펼치는 타운들도 많아 앞으로 판매 금지에 동참하는 곳들이 더 많아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마리화나 합법화를 지지하는 단체들은 "마리화나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잔뜩 부풀려져 있다"고 반박했다.

이들은 마리화나의 위험이 크지 않으며 오히려 사법 정의를 바로 세우고, 큰 경제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또 주의회는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와 연계해 현재 허용 중인 의료용 마리화나 배급소도 주 전역에 100여 곳 가까이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