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3°

2018.09.24(MON)

Follow Us

NJ 마리화나 합법 초읽기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2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8/23 22:18

21세 이상 기호용 승인 임박
의회, 다음달까지 법안 표결
머피 주지사 연내 성사 의지
"우리 동네 반대" 주민 논란

뉴저지주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주의회는 오는 9월 말까지 21세 이상이면 목적에 관계없이 주 내 마리화나 소지·사용을 합법화하는 내용의 법안을 표결에 부칠 계획이다.

스티븐 스위니 주상원의장은 22일 레코드와의 인터뷰에서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를 위한 최종 법안이 곧 상정될 것이다. 현재 세부 내용에 대해 주하원의장 등 동료 의원들과 논의 중인데 거의 마무리 단계"라고 밝혔다.

스위니 의장의 발언은 지난 20일 필 머피 주지사가 언론 인터뷰에서 "주의회가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을 연내에 통과시켜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직후 나온 것이다. 결국 주지사의 요청에 의회가 행동에 나서는 모양새다.

현재 논의 중인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 내용은 주 전역에 기호용 마리화나 판매소 최대 120곳을 설립하고, 1온스까지 마리화나 소지를 허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화나 합법화 첫 해에는 매출의 10%를 세금으로 부과하고 이후 단계적으로 세금을 올려 4년째부터는 판매세율을 25%까지 높이는 내용도 논의 중이다. 마리화나 판매를 통해 주정부는 연간 3억 달러의 세수를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뉴저지에서는 올해 초 머피 주지사 취임 후 마리화나 합법화 바람이 거세다. 합법화 추진 배경에는 마리화나 소지.사용 체포 비율에 있어 흑인.히스패닉 등이 백인 에 비해 월등히 높은 불균형을 바로 잡기 위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다.

퀴니피액대가 22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뉴저지 유권자 908명 중 62%가 마리화나 합법화에 찬성해 지난 3월 조사보다 3%포인트 높아졌다. 반대 의견은 33%에 그쳤다.

하지만 이번 결과에서 주목할 점은 주 전체적인 마리화나 합법화에는 찬성해도, 자신이 사는 지역에서 마리화나 판매를 반대하는 의견이 많았다는 것이다. 응답자 중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에서 마리화나 판매를 반대한다'고 답한 비율은 45%로. '찬성한다'고 밝힌 50%와 큰 차이가 없었다.

>> 관계기사 3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