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8°

2018.09.18(TUE)

Follow Us

'정치공작 의혹' MB정부 국정원 국장급 3명 영장 청구

[조인스] 기사입력 2017/10/18 11:18

박원순 제압문건·블랙리스트 정치공작 기획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정치공작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오늘(18일) 당시 국장급 인사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들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가 이명박 정부 청와대의 수사로 연결될 지 등을 결정하는 중요한 변곡점이 될 걸로 보입니다.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검찰이 영장을 청구한 인물들은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과 상관인 신승균 전 국익전략실장, 그리고 유성옥 전 심리전단장입니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핵심 인물들로 국정원법상 정치관여와 직권남용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추 전 국장과 신 전 실장은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2차장 산하에서 정치 공작을 기획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추씨가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 작성에 직접 관여하고 신 전 실장과 함께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거론된 인사들을 방송에서 하차시켰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범죄 행위는 당시 팀장급이었던 추씨가 박근혜 정부 들어 국장급으로 진급하면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로 이어졌다고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신 전 실장은 2012년 총선과 대선 당시 여권에 유리한 여론조사 비용을 국정원 예산으로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유성옥 전 심리전단장의 경우 앞서 국정원 민간인 댓글팀을 운영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민병주 전 단장의 전임자로 민 전 단장과 마찬가지로 국고손실죄가 적용됐습니다.

(영상취재 : 이주원, 영상편집 : 박선호)



관련기사 원세훈·MB 박근혜 국정원 적폐수사-4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