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9.19(Sat)

[우리말 바루기] -어하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12/10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8/12/09 13:23

'겸손해 하다'라는 말을 흔히 볼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은 어색한 표현이다. '-어하다'는 형용사에 붙어 동사를 만드는 역할을 한다. 예를 들어 '기쁘다'에 붙으면 '기뻐하다' '싫다'에 붙으면 '싫어하다'처럼 자연스럽게 동사가 된다.

그러나 같은 형용사라도 '우아하다' '정직하다' 등에 붙이면 "그 모델의 의상을 보고 사람들은 우아해 했다" "그는 항상 정직해 한다"처럼 매우 어색하다.

일반적으로 '-어하다'는 사람의 주관적인 감정이나 심리를 나타내는 형용사인 미안하다, 죄송하다, 즐겁다, 슬프다 등과 결합하면 잘 어울리지만 겸손하다와 같이 대상의 속성이나 태도를 나타내는 낱말 다음에 붙으면 자연스럽지 않다.

처음 예문의 경우는 인용한 말에서 느낌을 알 수 있으므로 '겸손하다'를 생략하거나 '겸손하게 말했다'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정도로 쓰면 무난하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