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7°

2018.09.23(SUN)

Follow Us

"자녀의 전공·진로 찾기 도와드려요"

 전현아 기자
전현아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8/22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8/08/21 19:00

STEM메이저페어 주관
김선호 박사·차윤태씨

오는 9월22일 중앙일보 칼리지페어와 함께 진행되는 STEM메이저페어를 주관하는 김선호(왼쪽) 박사와 차윤태씨.

오는 9월22일 중앙일보 칼리지페어와 함께 진행되는 STEM메이저페어를 주관하는 김선호(왼쪽) 박사와 차윤태씨.

"롤모델을 찾아보세요. 그 분야의 롤모델을 만나 어떻게 사는지, 무슨 일을 하는지, 고충이 있는지 등을 들어봐야 합니다. 지적호기심을 자극하는 것이 전공 선택을 앞둔 자녀들에게 필요하기도 합니다."

중앙일보가 오는 9월22일 남가주새누리교회에서 개최하는 칼리지페어의 주요 프로그램중 하나인 STEM 메이저페어를 준비하고 있는 김선호·차윤태 공동디렉터를 만났다.

김선호 박사(USC공대 Integrated Media Systems Center 부소장)는 "이번 행사를 통해 이공계 분야의 다양한 직군의 이야기를 듣기를 바란다"며 "자녀들이 흥미와 적성을 깨닫고 진취적으로 진로 선택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공동디렉터 차윤태씨는 "요즘 학생들은 대입 정보가 부족하기보단, 자신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서 진로선택의 어려움을 겪는다"며 "여러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해 그들이 분야에서 무엇을 하는지를 들으며, 적성과 흥미에 적합 여부를 알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KPMG에서 근무하고 있는 차씨는 재미과학기술자협회(KSEA-SC) 임원진을 만나, 자신의 적성을 찾았다고 자신의 경험을 말했다.

"바이오 산업에 근무하는 사람들 얘기를 들으며 제 흥미 분야는 아닐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그는 다양한 직업군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흥미있는 분야를 직감적으로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당장의 흥미를 못 찾더라도 흥미 분야가 아닌 것으로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라고 더했다. 그렇게 흥미와 적성을 찾게 되면 대입에 앞서 학군을 찾는데 한 걸음 나아간 것이다.

김 박사도 "저도 공대가 아닌 의학계쪽으로도 준비를 할까 했으나, 피를 볼 수가 없어서 선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처럼 한인 학생들의 흥미와 적성을 찾아 주기 위해 이공계 선배들이 나선 것이다. STEM 관련 선배들이 자신의 삶을 직접 들려주며 소통하는 기회로 삼는 것이다. 대입 준비 학생과 만나 전공과 진로상담, 멘토 역할도 제공된다.

지난해에 열렸던 칼리지페어보다 선배들을 만나는 기회를 후배들에게 더 많이 제공하기 위해, 더 많은 숫자의 선배들이 세미나에 나선다. 또한 그룹당 런치를 함께하는 비율도 줄여 좀 더 긴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프로그램은 두가지로 ▶생명과학·컴퓨터학·순수 과학·공학 분야 전문가들이 나와 관련 분야를 설명하는 패널 세션 ▶STEM 전공 멘토와 함께 하는 '런치 디스커션'이다.

참가자들의 직업군은 다양한다. 구글, 페이스북에 근무하는 한인은 물론, UCLA, USC 교수나 연구원들이 대거 참여한다. 기업에서, 병원에서, 연구소 등에서 다양한 업무로 바쁘지만 차세대 한인 후배들이 자신들의 조언과 이야기를 듣고, 롤모델로 삼고 스스로 호기심을 가지고 진로와 적성을 찾길 바라는 이유다.

차씨는 "대학에 입학하면, 들을 수 있는 수업이 다양하다. 다양한 수업들 중 수강할 과목을 선택하는 것은 스스로 해야 한다. 직접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하는 시기가 오는 것"이라며 "흥미,열정이 있는 분야를 알고 수업을 선택하고 전공을 택한다면 좋다. 그러한 학생들은 나중에 대학을 졸업하고 자신의 직업군도 금방 찾는다"고 설명했다.

"졸업 이후에는 전공을 바꾸거나 분야를 바꾸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서 그들의 직업군을 들어봐야 합니다. 좋은 기회를 잃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일시: 9월 22일(토) 오전 10시~3시 ▶주소: 964 S.Berendo St. LA

▶STEM 런치 디스커션 (선착순 100명): 정오부터 50분간. 온라인 사전예약: http://collegefair.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