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4(MON)

Follow Us

킥보드에 모터 달린 전동스쿠터 합법화될까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23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8/08/22 17:00

뉴욕시의회서 조례안 추진
대중교통 부족 지역에 도움
안전 문제 대책 마련 관건

뉴욕시에서 전동스쿠터 사용을 합법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다니스 로드리게즈(민주·10선거구)와 라파엘 에스피날(민주·37선거구) 뉴욕시의원이 전동스쿠터 합법화 조례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22일 데일리뉴스가 보도했다.

이른바 '킥보드'에 모터와 배터리를 부착해 자동으로 이동하는 전동스쿠터는 씨티바이크(CitiBike)와 같은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능가하는 교통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와 같은 시장 동향을 반영해 우버 또한 타 지역에서 전동스쿠터 시장에 뛰어들었다. 전동스쿠터 공유 스타트업 라임과 업무제휴를 맺어 우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라임의 스쿠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하는 중이다.

시의회 교통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로드리게즈 시의원은 데일리뉴스와 인터뷰에서 "이미 많은 곳에서 전동스쿠터가 운행되고 있다"며 "뉴욕시도 뒤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코리 존슨 뉴욕시의회 의장도 공식 성명에서 "대중교통수단에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도 "다른 도시들이 지금 전동스쿠터로 인해 겪는 문제를 방지하고 안전이 최우선시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미 전동스쿠터가 널리 사용되는 샌디에고·산타모니카·디트로이트·볼티모어 등을 포함한 다수의 도시에서는 주민들의 지지와 반대가 엇갈리고 있다. 대중교통에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에 사는 주민들에게 편리하고 저렴한 대안이 된다는 주장이 있는 반면, 위험한 운전습관에 대한 지적과 사용 후 아무 데나 방치해 보행자들에게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이 대립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시정부의 경우 지난 6월 전동스쿠터의 공유 서비스를 원천 금지한 후 아직도 면허 발급이 이뤄지지 않아 주민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라임·버드·스핀 등 전동스쿠터 공유 회사들이 적법한 절차 없이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해 정책에 혼선이 생긴 것이다.

뉴욕시 또한 전동스쿠터의 안전운행을 위해서는 넘어야 할 장벽이 높다. 이미 자전거 전용로가 포화상태이고 아예 전용차선이 없거나 공사로 닫힌 구역이 많기 때문이다. 스콧 개스텔 시 교통국 대변인은 데일리뉴스에 "전동스쿠터를 전면적으로 반대하는 건 아니다"면서도 "현재 전동스쿠터 운행은 뉴욕주법 상 불법"이라고 말해 선을 그었다.

최근 마틴 골든(공화·22선거구) 주상원의원도 전동스쿠터를 뉴욕주 교통법 관할 대상으로 삼아 합법화하는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