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6°

2018.01.20(SAT)

SK텔레콤-교통안전공단, K-City에 세계 최초 5G 자율주행 실험도시 구축

[OSEN] 기사입력 2017/12/27 16:00

[OSEN=고용준 기자] 자율주행 실험도시 K-City에 5G 인프라가 구축됐다.

SK텔레콤과 교통안전공단은 자율주행 실험도시 ‘K-City(케이-시티)’ 주요 실험 구간에 5G 인프라를 구축했다고 28일 밝혔다. 자율주행 실험도시에 5G인프라가 구축된 건 세계 최초다.

SK텔레콤과 교통안전공단은 K-City에 1GB영화 한편을 0.4초만에 전송하는 ‘20Gbps급 5G시험망’, 실험차량과 0.001초 안에 데이터를 주고 받는 ‘5G통신 관제센터’, 정밀도 20cm 이하의 ‘3D HD맵’ 등 5G 인프라를 마련했다.

착공 세 달여 만의 성과로 K-City 5G 인프라는 무선, 교환기 등 모든 구간에 빔포밍, 빔트래킹, 네트워크 가상화 등 최신 5G 기술이 적용된 시스템이다.

K-City는 국토교통부 산하 교통안전공단이 경기도 화성시에 조성한 총 면적 36만3000㎡(약 11만평) 규모의 자율주행 실험도시. SK텔레콤과 교통안전공단은 K-City에 5G 인프라를 구축하며 융합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5G자율주행 전초기지’를 준비했다. 해외에는 아직 5G자율주행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실험도시가 없는 반면 한국 기업들은 K-City에서 관련 기술을 수시로 검증하며 개발 속도를 올릴 수 있다.

SK텔레콤과 교통안전공단은 국내 기업, 기관들에게 5G인프라를 개방하고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치열한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 경쟁 속 ‘5G+자율주행’이라는 강점을 바탕으로 한국이 경쟁을 주도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5G는 차량-차량간 통신, 차량-IoT/관제센터간 통신 등 V2X(Vehicle to Everything) 기술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 인프라다. 자율주행차는 5G인프라를 통해 사각지대의 차량 주행 정보 등 종합적으로 주변 환경 데이터를 주고받아 사고 위험을 미리 예측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갑자기 도로로 뛰어드는 아이가 있다면 가로등에 장착된 카메라/센서가 위험 상황을 파악해 관제센터 및 주변 자율주행차에 5G로 0.1초 내에 전달한다. 5G인프라는 교차로 신호, 전방 공사, 사고 상황도 전달한다. K-City는 이 밖의 다양한 시나리오로 5G자율주행 최신 기술을 실험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췄다. / scrapper@osen.co.kr

[사진] SK텔레콤 제공.

고용준 기자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