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3°

2018.11.15(THU)

Follow Us

제니퍼 송 탈락…박인비 or 린드베리

[LA중앙일보] 발행 2018/04/02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4/01 20:43

오늘 ANA 인스퍼레이션 플레이오프 재개

박인비(왼쪽)와 린드베리(스웨덴)가 1일 LPGA ANA 인스퍼레이션 4라운드 4차 연장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채 오늘(2일) 플레이오프를 이어가게 됐다. [LPGA 홈페이지]

박인비(왼쪽)와 린드베리(스웨덴)가 1일 LPGA ANA 인스퍼레이션 4라운드 4차 연장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채 오늘(2일) 플레이오프를 이어가게 됐다. [LPGA 홈페이지]

메이저 7승에 빛나는 박인비(29ㆍKB금융그룹)가 오늘(2일) 오전8시(LA시간) 랜초 미라지의 미션힐스CC에서 퍼닐라 린드베리(스웨덴)와 5차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2018년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은 박인비의 LPGA 20승 달성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단독선두 린드베리에 4타 뒤진 3위로 4라운드를 출발한 박인비는 린드베리가 1번홀(파4)과 3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고 초반에 무너진 사이 착실하게 타수를 줄여갔다.

2번홀(파5) 첫 버디에 이어 박인비는 4번홀(파4)서도 한타를 줄이며 12언더파 1위에 올랐다. 선두권 격차가 거의 없고 경기 중반까지 혼전이 이어졌다. 8번홀(파3)에서 티샷 실수로 보기를 적어낸 박인비는 파 행진을 이어가며 13번홀(파4)에서 또다시 버디를 잡아내 공동 선두 그룹을 1타 차로 맹추격했다. 마침내 14번홀(파3) 그린 밖에서 퍼터로 4m짜리 버디에 성공하며 공동 선두 그룹에 다시 합류했다.

종반인 16번홀(파4)에서 두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 하는 실수로 또 보기를 저질렀지만 17번홀(파3)에서 7m짜리 버디를 낚고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도 한타를 줄이며 제니퍼 송ㆍ린드베리와 연장전에 들어갔다.

18번홀(파5)에서 시작된 1차전에서 세명 모두 파를 기록하고 박인비는 2차 연장서 물에 빠질뻔한 샷 실수에도 긴 파 퍼팅에 성공하며 승부를 3차연장으로 이끌었다. 박인비는 1.5m 버디를 잡고 린드베리와 4차연장으로 향했으며 파에 그친 제니퍼 송은 탈락했다. 해가 기운 가운데 연장 4차전을 펼친 박인비는 린드베리와 또 파를 기록, 어둠으로 경기중단이 선언됐다.

아리야 주타누간(태국)ㆍ제시카 코르다(미국)는 1타 차로 연장전에 진출하지 못한채 공동 4위가 됐으며 아리야의 언니인 모리야 주타누간(태국)과 LPGA 통산 1승의 찰리 헐(잉글랜드)은 13언더파 공동 6위를 기록했다.

박성현은 공동 9위(최종합계 11언더파)가 됐으며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상금왕 이정은은 2012년 이 대회 우승자 유선영과 공동 16위(8언더파)에 자리했다.

지난해 4벌타를 받고 역전패했던 세계랭킹 2위 렉시 톰슨(미국)은 7언더파 공동20위, 세계1위 펑샨샨(중국)은 6언더파 공동 25위, 디펜딩 챔피언 유소연은 최혜진과 공동 48위(2언더파), 수퍼루키 고진영은 2오버파 공동 64위가 됐다.

관련기사 2018년 LPGA_PGA 골프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