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09.25(Fri)

진중권 "文에 3번 뜨악" 신동근 "친구 꾸기에 대한 적개심탓"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08 23:15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최근 ‘진중권 저격수’를 자처해 온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번에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꾸기(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악감정, 불타는 적개심에 휩싸여 세상을 제대로 못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9일 오후 페이스북에 ‘진중권에 대한 격정’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려 이같이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크게 세 번 뜨악했던 적이 있다”는 진 전 교수의 글에 대한 반론 성격이다.

신 의원은 “(진 전 교수가) 올해 들어 대통령에 대한 입장을 바꾼 이유에 대해 세가지를 들었다. 제가 보기엔 한 가지 이유인데 그러면 옹졸하게 보일까봐 앞의 두 가지는 양념으로 쓰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이유는 조국 전 장관이라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진 전 교수는 오로지 친구 꾸기에 대한 악감정, 불타는 적개심에 휩싸여 있다”며 “그런데 대통령이 그 꾸기에 대해 애틋한 감정을 갖고 있다는 걸 확인했으니 똑같이 적의의 대상이 된 것 뿐이다. 이게 알파이자 오메가”라고 말했다.

그는 “갈수록 세상사에 대한 판단이 간단해 진다. 꾸기에게 좋은 거냐, 나쁜 거냐? 참 쉽죠”라며 “그래서 진중권에게는 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에 대해 지긋지긋하면서도 무시무시한 검찰 우선주의, 좁히면 자기 패밀리 우선주의로 맞서는 저 검찰 기득권주의자들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진중권에게는 문재인 정부에 큰 타격을 가할 일념에 특종에 눈이 뒤집혀 불법적 협박, 강요를 일삼는 저 천인공노할 기자의 행태와 격려성 발언을 하는 한동훈 검사장의 저 경악할만한 언행이 문제로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신 의원은 “김문수, 차명진 전 의원 모두 30년 전만 해도 내로라하는 노동운동가, 진보주의자였다. 그랬던 그들이 지금은 광장에서 태극기를 휘두르고 있다”며 “사람 인생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를 향해 “한 번 탈선하면 나중에 가닿을 곳은 지금은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지경일 수 있다. 명심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8일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에 크게 세 번 뜨악했던” 이유로 ‘(친문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은) 양념’ ‘(세월호 아이들에게) 고맙다’ ‘(조국 전 장관에게) 큰 마음의 빚을 졌다’ 발언을 꼽았다.

신 의원이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서 “작년 말까지만 해도 문 대통령은 지지하지만 주변이 문제라고 했던 진중권이 요즘은 문재인 대통령은 철학이 없느니, 심지어는 깡패 정권이라고 한다. 몇 개월도 안 돼 문 대통령에 대한 태도가 돌변했다”며 진 전 교수의 ‘변절’을 문제삼자 공개적으로 반격에 나선 것이다.

진 전 교수는 특히 조 전 장관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그 말을 듣는 순간 모든 게 분명해졌다. 이게 그냥 주변의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 자신의 문제였던 것”이라며 “조국의 위선은 그 개인의 위선이 아니라 정권의 위선이자, 민주당의 위선이자, 대통령의 위선이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