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80.5°

2018.09.20(THU)

Follow Us

남북 모두에 '광장'의 숙제 남기다…소설가 최인훈 84세로 타계

신준봉 기자
신준봉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4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7/23 19:09

6·25 때 중립국 선택 주인공
충격적 설정…분단문학 개척
총 100만 부 팔린 스테디셀러

"정치사적인 측면에서 보자면 1960년은 학생들의 해이었지만 소설사적인 측면에서 보자면 그것은 '광장'의 해이었다고 할 수 있다."

2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타계한 최인훈(사진)의 1960년 소설 '광장'에 대해 문학평론가 김현(1942~90)은 1976년 이런 평가를 내렸다.

남북 양쪽의 체제를 다룬 분단 이후 첫 소설, 4·19 학생혁명과 5·16 군사정변 사이의 해방 공간에서 비로소 그런 작품이 피어날 수 있었다는 얘기였다.

남과 북의 피비린내 나는 이념 대결에 환멸을 느낀 소설의 주인공 이명준이 중립국으로 가는 배 위에서 스스로 몸을 던져 생을 마감한다는 설정은 지금 기준으로도 그렇지만 당시로서는 그만큼 파격적이었다. 61년 정향사 판 이후 출판사를 여러 번 바꿔가며 쇄를 거듭해 1976년 이후 문학과지성사 판만 70만 부, 전체적으로 100만 부가 넘게 팔린 것으로 추정된다.

'광장'이 너무나도 유명하지만 최인훈은 어떤 의미에서 끊임없이 '광장'을 벗어나고자 했다. 무려 아홉 차례나 수정을 가했다. 주요 내용이 변경된 개정만 다섯 차례에 달한다. 한국문학 사상 가장 많은 판본이 있는 작품으로 꼽힌다. 주요 변경이 이뤄질 때마다 서문을 다시 붙였는데, 73년 서문은 이런 문장으로 시작한다.

"나는 12년 전, 이명준이라는 잠수부를 상상의 공방에서 제작해서, 삶의 바닷속에 내려보냈다. 그는 '이데올로기'와 '사랑'이라는 심해의 숨은 바위에 걸려 다시는 떠오르지 않았다."

이명준의 발목을 잡았던 이데올로기는 작가 최인훈의 발목을 붙잡은 이데올로기였다. 최인훈은 1934년(공식 기록은 1936년) 두만강 변 북한 땅 회령에서 태어났다. 이명준은 최인훈의 분신, 소설에 나타난 이데올로기 분열은 작가 최인훈의 내적 분열이었다. 해방과 더불어 소련군이 밀어닥치자 함경남도 원산으로 강제 이주된 최인훈은 한국전쟁 때 월남했다.

체제, 이념에 대한 문제의식을 평생 이어가 5·16을 문제 삼은 장편 '구운몽', 일본의 식민지배가 끝나지 않는 상황을 가정한 가상소설 '총독의 소리' 등 그의 작품 세계는 잠시도 지금, 여기를 떠나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예술의 형식실험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 현실 비판과 모더니즘을 동시에 추구한 작가로 꼽힌다.

시대를 풍미했던 거장을 보내는 남은 사람들의 마음은 무거울 수밖에 없다. 고인은 지난 3월 말 대장암 말기 진단을 받고 투병해왔다. 23일 오전 10시 46분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