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48.3°

2018.01.21(SUN)

'수요미식회' 황교익vs유시민, 미식의 썰전(with 매운탕)[종합]

[OSEN] 기사입력 2018/01/03 06:55

[OSEN=김수형 기자] 황교익과 유시민이 불꽃튀는 魚학에 대한 잡학을 전했다. 

3일 방송된 tvN 예능 '수요미식회'에서 새해 첫 게스트로 유시민이 출연했다.

이날 황교익은 유시민 출연에 "이미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유시민은 "우정출연이다, 알쓸신잡 멤버들에게 계속 섭외요청했다"고 비화를 전했다.

특히 먹는 것을 좋아한다는 시민은 "부러워하는 프로그램"이라 말했고, 전현무는 "황샘 자리 노리고 있냐"고 기습 질문, 유시민은 "어필하고 있다"고 재치있게 대답했다.

황교익은 "고급 입맛의 소유자"라면서 "정치하는 분들이 그렇다"고 하자, 유시민은 "정치를 안해봐서 모른다"고 저격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오늘 메뉴로, 유시민이 직접 정한 '매운탕'을 소개, 유시민은 "겨울에는 민물 매운탕 뿐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황교익은 "제작진이 도박을 걸었다, 민물 매운탕 시청률 안 나온다"고 말했고, 유시민은 "제가 나온다"고 또 한 번 받아쳐 웃음을 선사했다.  

이때, 쏘가리 양식에 대해 설전 펼쳐졌다. 황교익은 "아직까지 양식이 성공하기 힘든 상태"라 주장, 유시민은 상반된 의견으로 대치하기도 했다.
 
계속해서 매운탕에 방아잎을 넣냐, 안 넣냐에 따라 또 한번 의견이 갈렸다. 유시민은 "향이 강한 채소 넣는거 별로다"고 말하자, 황교익은 "비린내 잡는 거다, 방아잎을 조금 넣어야지, 많이 넣으면 요리 못 하는 거다"며 이를 반박한 것. 결국 유시민은 "미나리 정도면 먹는다"며 미나리로 극적 합의했다. 

하지만 매운탕 수제비에서 또 불이 붙었다. 유시민은 "매운탕 먹으러 갔는데 수제비 먹은 것처럼 나오는 것이 싫다"고 말하자, 황교익은  "얇게 잘 뜨는 곳 있다, 나중에 같이 가자"며 달래려 했다. 그럼에도 유시민은 "수제비 먹어봤자 수제비다"며 꿈쩍하지 않아 황교익을 민망하게 했다. 

하지만 두사람은 전현무를 놀리는 데는 쿵짝이 잘 맞는 최강 콤비의 호흡을 보여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ssu0818@osen.co.kr

[사진]'수요미식회'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