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5°

2018.11.12(MON)

Follow Us

"마약 거래상 사형 추진"…'오피오이드와의 전쟁' 선포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3/19 19:56

트럼프 대통령 19일 연설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피오이드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뉴햄프셔주 맨체스터에서 열린 연설에서 오피오이드 오.남용 실태를 지적하며 "마약 불법 거래상은 사형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약 거래상은) 끔찍한 사람들이다. 우리는 이들에게 더 강경하게 대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시간을 허비하는 것"이라며 "강경한 대처에는 사형을 포함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오피오이드 처방 남용과 약물 불법 공급, 부족한 치료 시설에 대한 대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방 정부는 이를 통해 3년 동안 오피오이드 처방 건수를 3분의 1까지 줄인다는 계획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여러 건의 오피오이드 처방을 요구하는 사람을 찾아내기 위한 국가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하는 주 정부에 인센티브를 지급해 오피오이드 남용자를 추적하겠다는 방안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에 마약 밀매상에게 최소 형량을 적용할 수 있는 법정 마약량 기준을 낮추는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의사 처방전이 필요한 오피오이드는 마약성 진통제로 최근 몇 년 사이에 미국에서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약 2400만명이 오피오이드에 중독되어 있고, 오.남용으로 인한 사망자만 하루에 115명에 이르고 있다.

트럼프가 이날 연설한 맨체스터도 심각한 '오피오이드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관련기사 트럼프, 오피오이드와의 전쟁 선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